백범일지(白凡逸志) 상하권 통합본

관리자 | 2018.11.22 16:10 | 공감 0


백범일지(白凡逸志) 이 책은 독립운동가인 백범 김구 선생이 쓴 자서전으로 1947년 12월 15일 국사원에서 발행된 초판본 상·하권을 기반으로 한 권으로 통합한 것이다. <우리집과 내 어릴 적>, <기구한 젊은 때>, <방랑의 길>, <민족에 내놓은 몸>, <3·1운동의 상해>, <기적 장강 만리풍> <나의 소원> 등의 순서로 구성되어 있다. 

김구는 황해도 해주 출신으로 1876년 8월 29일 태어나서 1949년 6월 26일 별세할 때까지 평생 조국의 해방을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이다. 17세 때에 과거에 응시하는 것을 포기하고 동학에 입문하여 19세에 팔봉접주로 활약하면서부터 동학군에 몸담았다.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본격적으로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다. 1919년 3·1운동 후에 상해로 망명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에 참여하게 되었다. 이때부터 다양한 항일투쟁을 전개했다.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초대 경무국장, 내무총장을 맡았다가 1926년에는 국무령, 1939년에는 임시정부 주석을 맡았다. 1940년에는 한국광복군을 조직하여 일본을 상대로 항일독립투쟁을 준비하던 중 해방을 맞이했다. 해방 후에는 1947년 11월 국제연합 감시하에 남북총선거에 의한 통합 정부수립결의안을 지지하였으나, 1948년에 남북한 각각 단독정부가 세워지고 말았다. 남한에서 이승만이 대통령에 선출되자 1949년 6월 26일 경교장(京橋莊)에서 육군 소위 안두희(安斗熙)에게 암살당하고 말았다. 사망 후 국민장으로 효창공원에 안장되었고, 1962년 건국공로훈장 중장(重章)이 추서되었으며, 4·19혁명 뒤 서울 남산공원에 동상이 세워졌다. 저서로는 자서전 『백범일지(白凡逸志)』가 있다. 70년이 지난 현재에도 김구 선생은 ‘한국 독립운동의 별’로 더욱 뚜렷하게 각인이 되었다.


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